홍보/보도자료

적자 허덕이는 국민체육센터…‘빨간불’ 켜진 부산 생활체육[부산일보/2021.02.16.]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07회 작성일 21-02-24 12:35

본문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021619295453145


적자 허덕이는 국민체육센터…‘빨간불’ 켜진 부산 생활체육

손혜림 기자 hyerimsn@busan.com
            
                                
부산 영도구 동삼동에 위치한 영도국민체육센터 전경. 부산시체육회 제공     부산 영도구 동삼동에 위치한 영도국민체육센터 전경. 부산시체육회 제공    


부산 지역 국민체육센터가 1년 넘게 이어진 코로나19로 운영난에 허덕이고 있다. 이용객이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대개 소유자(지자체)와 운영자(부산시체육회)가 다르다 보니 추가 예산 투입을 놓고 양 측이 갈등을 겪는다. 국민체육센터 운영이 차질을 빚으면서 지역의 공공 생활체육 여건이 급격히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부산시체육회(이하 시체육회)에 따르면 부산의 국민체육센터는 모두 15곳으로, 이 중 시체육회가 운영하는 서·북·영도·강서구의 이용률은 코로나19 이전의 40%에 그쳤다. 등록회원 수도 2019년 대비 28~39% 수준으로 급감했다. 시체육회가 민간기관에 재위탁을 주거나 지자체가 직영하는 다른 국민체육센터들도 사정은 비슷하다. 대부분이 인건비 지급과 공공요금 납부에 어려움을 겪어 시설적립금을 사용해 급한 불을 끄고 있다. 시체육회나 민간업체가 위탁 운영을 맡은 국민체육센터 9곳은 지난해 10월 기준 총 8억 8757만 원을 시설적립금에서 운영비, 인건비 등으로 사용했다.


코로나 여파로 회원 40% 줄어

시설적립금으로 인건비 대기도

경영난에 따른 추가 운영비 두고

위탁 운영 시체육회-구청 마찰


이들 기관의 운영난이 심해지면서 추가 재원 마련을 둘러싼 지자체와 시체육회간 갈등도 커진다. 국민체육센터는 대개 지자체가 소유하고, 시체육회가 운영을 맡는다. 몇몇 구청은 적게는 1억 2000만 원에서 최대 2억까지 구 예산을 들여 국민체육센터 운영을 지원했다. 하지만 지원이 이뤄지지 않은 국민체육센터는 운영비 지원을 둘러싼 갈등이 심해지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영도국민체육센터다. 영도국민체육센터의 지난해 등록 회원 수는 2019년에 비해 42.1% 줄어 반토막이 났다. 연간 운영 수입도 3억 7000만 원 적자를 기록했다. 직원 인건비조차 부족하자 시설 보수를 위해 적립해 둔 시설적립금 1억 5000만 원으로 대신 지급했지만, 직원 임금이 4000만 원 가까이 체불된 상태다. 하지만 다른 지자체와 달리 구청 측이 추후 수익이 발생하면 시설적립금을 상환할 것을 요구해 시체육회와 갈등을 빚는다.

영도구청 측은 "애초 위탁할 때 계약 내용에 따른 것"이라며 “코로나19와 같은 긴급한 위기 상황에서는 각 지자체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시체육회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시체육회 측은 ‘국민체육센터의 경영난을 이해하지만 수탁 운영자가 짐을 다 떠안을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코로나 상황에서 발생한 운영 위기가 체육회의 과오가 아닌 만큼 모든 책임을 질 수는 없다는 것이다. 부산시체육회 문찬식 마케팅기획부장은 “구민을 위한 시설인 만큼 구청이 예비비나 추가 예산을 충분히 확보하는 노력을 보여야 한다”면서 “구청들이 구비 지원을 하지 않는 상황에서 시가 먼저 체육센터 운영비를 지급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체육센터의 경영난이 가중되자 체육계에서는 공공 생활체육에 큰 공백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높다. 동서대 이효경 스포츠과학과 교수는 “국민체육센터는 시민들이 저렴한 요금으로 양질의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는 곳인 만큼 시민들의 건강 관리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혜림 기자 hyerimsn@busan.com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021619295453145